우주는 파편화된 분열적 대상이 아니라 전일적 통합체다!
‘부다페스트클럽’의 설립자 에르빈 라슬로가 말하는 세계의 전체성에 대한 과학적 통찰!

노벨평화상 수상자 6인을 비롯하여 사상가와 과학자, 예술가와 작가 등 전세계의 창조적인 오피니언 리더들을 한데 모아만든 ‘부다페스트클럽(The Club of BUdapest)의 설립자 에르빈 라슬로. 그가 자신의 클럽에서 다양한 전문가들의 생각을 종합하여 독창적인 제안과 의견들을 도출해냈듯, 현대 과학의 연구 성과들을 바탕으로 파편화된 개체들을통합된 전체로 바라보는 과학과 영성에 대한 통찰적 관점을 제시한다.

“물리학과 양자역학, 우주론 분야에서 최근에 등장한 사고의 일부가 한데 모여, 지성이 우주의 형성에 개입되어 있다는, 마음과 목적이 우리 존재의 근저를 이루고 있다는, 그리고 우리 존재에 스며들어 있다는 새로운 믿음을 형성하고 있다. 결국 우리가 우리의 잠재력을 완전히 발휘할 수 있게 해줄 것, 우리가 다시 마법에 걸린 우주에 다시 한번 편안함을 느낄 수 있도록 우리가 가한 위해(危害)를 치유할 수 있게 해줄 것은 바로 이러한 세로운 믿음이다.” 제인 구달(동물학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