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해군은 공식적으로 반중력 및 자유 에너지 기술에 대한 작동 가능한 특허의 기밀을 해제했다. 공군은 12월 6일 “비밀 우주 프로그램”이 2020년에 기밀 해제될 것이라고 발표했다.

이 새로운 정보는 2019년 6월 6일 전화에서 피트 피터슨의 내부 정보와 정확히 일치합니다. 피터슨은 수년간 군사-산업 단지에서 블랙옵스 기술의 최고 전문가였다.

피트로부터 받은 이 “죽음의 고백”에 따르면, 그는 인터뷰가 끝난 후 6개월에서 8개월 안에 자신의 경험에 대해 자신이 원하는 모든 것을 “내면에서” 세상에 말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한다.

피트는 60~65개의 다른 행성 밖 지역을 방문한 경험을 발표할 준비를 하고 있었는데, 한 달여 만에 자신이 머물던 노인복지관에서 ‘우연한 주사’로 사망했다.

의혹을 더욱 가중시킨 것은 데이비드 윌콕과 통화했던 또 다른 고위 인사인 우디가 같은 날 사망했다는 사실이다. 이는 우디가 금본위제를 다시 체결하고 금융 폭정을 물리칠 새로운 금융제도에 서명하는 데 관여한 직후에 일어났다.

이 장편영화는 참전용사와 멸종위기동물을 포함한 도전인구를 위한 501c3 재단법인 윌콕 스피리털 힐링앤파워먼트가 후원한다.

The US Navy has now officially declassified operable patents for anti-gravity and free-energy technology. The Air Force announced on December 6th that “Secret Space Programs” will be declassified in 2020.

This new intel precisely fits with the inside information from Pete Peterson, in a call from June 6th, 2019. Peterson was arguably the top specialist for black-ops technology in the military-industrial complex for many years.

According to this “deathbed confessional” from Pete, he would be allowed to tell the world anything he wanted about his experiences “on the inside” within six to eight months from the time of the interview.

Pete was preparing to come forward about his experiences visiting 60 to 65 different off-planet locations, and just over a month later, he died of an “accidental injection” at the senior center he was staying at.

Adding greatly to the suspicion was the fact that Woody, another top insider who had spoken to David Wilcock, died that same day. This happened immediately after Woody was involved in signing off on a new financial system that will get us back on the gold standard and defeat financial tyranny.

This full-length movie is sponsored by Wilcock Spiritual Healing and Empowerment, a 501c3 foundation dedicated to raising awareness and advocating for challenged populations including veterans and endangered animals.